“하필이면 나같이 가난한 사람의 신발을 훔쳐 가게 하시다니!”

Posted on

▣ 하필이면 나같이 가난한 사람의 신발을 훔쳐 가게 하시다니!

옛날 독일의 재무장관을 지낸 마르티 바텐이라는 분이 그의 젊은 시절에 이야기입니다.

그는 젊은 시절에 매우 가난하여 지방 출장을 가게 되면 매우 값싸고 허름한 여관에 들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에 일어나 보니 구두가 없어졌습니다.

그는 허탈한 마음으로 “하나님도 무심하시지, 하필이면 나같이 가난한 사람의 신발을 훔쳐 가게 하시다니” 라고 원망했습니다. 그 날은 주일이었습니다.

그는 여관 주인한테 헌 신발 하나를 빌려 신고 저녁 굶은 시어머니 상판을 한 체 교회당으로 갔습니다. 그는 예배당에 들어서서 자리에 앉자 마자 놀라운 감동을 받게 됩니다. 자기 바로 앞자리에서 두 다리를 절단한 사람이 앉아서 경건하게 예배드리고 있는 모습을 본 것입니다.

그 장애자는 밝고 명랑한 표정으로 열심히 찬송을 부르며 한껏 기뻐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이런 감사기도를 드렸습니다. “저 사람은 신발을 잃은 정도가 아니다. 두 다리를 몽땅 잃었다. 저런 사람에 비하면 겨우 신발만 잃은 나는 얼마나 다행스런 사람인가? 그런데 나는 겨우 신발 한 켤레를 잃은 것이 마치 지상 최대의 불행이라도 되는 듯 하나님까지 원망하고 있다니.” 그 후부터 그는 무조건 감사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존경 받는 재무장관이 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