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씨”

Posted on Updated on

“눈물의 씨”

미국 매사츄셋츠 주 살렘 태버나클 회중 교회에서 버마 랑군에 아도니람 저드슨 목사 부부를 선교사로 파송하였습니다. 그 곳엔 크리스천이라고는 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그는 보스톤의 대교회 목사로 초빙하는 것도 마다하고 버마로 가서 십 여년을 수고했으나 한 사람의 영혼도 주께로 인도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낙망하지 않고 버마 말을 배워 기독교 교리를 번역하였습니다.

어떤 날 한 사람이 찾아와 교리에 대해 묻고는 가버렸습니다. 한 해가 또 지났습니다. 여전히 공백상태였습니다. 그는 성경을 번역하기 시작하였고 그로 인해 건강이 나빠졌습니다. 그 후 2년이 지나 몽나우라는 사람이 주께로 나왔고 세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큰 시련이 뒤따랐습니다. 버마 왕은 그를 투옥시켜 버렸습니다. 아내와 아이들이 죽어 갔고, 그의 재혼한 부인마저 먼저 세상을 떠났습니다.

드디어 1829년 미국 선교본부에 “먼동이 터 오고 많은 무리들이 주께로 돌아오고 있다”는 보고가 왔습니다. 여기에 감동 받은 사무엘 프랜시스 스미쓰 박사는 “예수의 전한 복음”(264)의 찬송을 썼습니다. 그는 버마 영어사전도 펴냈습니다. 1850년 그는 한 알의 밀알이 되어 죽어갔으나 100년 후 그 땅에는 20만 명이 넘는 많은 알곡의 결실을 보았습니다.

출처 ⓒ† : http://cafe.daum.net/cgsb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