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꿈을 가져라!”

Posted on

하나님의 꿈을 가져라!”

중국에 선교사로 간 허드슨 테일러가 1847년 고국인 영국으로 돌아왔을 때, 다시는 걸을 수 없을지도 모르는 위험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수개월 동안 침대에 누운 채, 머리맡에 달린 줄을 잡고서야 간신히 옆으로 몸을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너무도 허약했기 때문에 편지도 쓸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허드슨 테일러는 편지를 받아쓰게 했습니다. 침대 발치 벽에는 커다란 중국 지도를 걸어 놓고, 기도하는 가운데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계획을 구상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허드슨 테일러는, 아직 들어가지 못한 중국 내륙에 있는 9개의 성에서 개척 선교를 할 18명의 선교사 후보생을 모집하였습니다. 누군가와 시간을 많이 보내면, 그 사람의 꿈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매일 하나님과 대화하면서 우리는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꿈을 이해하기 시작합니다. 이 과정은 다음과 같은 중요한 질문을 함으로써 시작됩니다.

‘다음에는 무엇을 할까요? 주님께서 제게 원하시는 꿈은 무엇입니까? 이 세상을 향한 주님의 사역 중에서 제사 감당해야 할 부분은 무엇입니까?’ 허드슨 테일러는 하나님과의 견고한 친구 관계를 쌓아 가면서, 그를 향한 하나님의 꿈을 이해하였습니다. 그를 향한 하나님의 꿈이 무엇인지를 알자, 허드슨 테일러는 잘 보이는 벽면에다 이 계획을 붙여 놓았습니다. 어느 것도, 심지어는 병마도, 중국 내지를 복음화하려는 그의 꿈을 막지 못했습니다. 허드슨 테일러는 또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과 하나님의 목표를 추구하는 것이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모범이 됩니다. 하나님에 대한 우리의 사랑이 자랄수록, 하나님의 관심사는 우리의 관심사가 됩니다. 세상을 복음화 시키는 것을, 대인 관계에서 화평케 하는 자가 되는 것, 가난하고 억눌린 사람들을 섬기는 것에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하나님의 임재를 즐기는 법 / 잔 존슨                                                      출처ⓒ† : http://cafe.daum.net/cgsb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