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단비”

Posted on

기적의 단비

1874년부터 1877년까지 3년에 결친 극심한 가뭄으로 미국 동부의 미네소타주는 그야말로 죽음의 땅으로 변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엄청난 수의 메뚜기 떼까지 몰려와 가뭄 속에 겨우 살아남은 농작물마저 갉아 먹어 최악의 상황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농가들은 물론 주전체가 대공황사태에 빠져 들었습니다. 주민들을 더욱 힘들게 했던 것은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었습니다. 이러한 극심한 상황을 목전에 두고 1877년 4월 27일 필스버리 주지사의 연설은 주민들을 감동시켰습니다.

“우리에게는 아직 희망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이런 시련을 통해 반드시 더 좋은 것을 주실 것입니다… 비록 농사는 망쳤지만 건강하게 살아 있는 것을 감사하고 고통의 날인 오늘을 감사의 날로 정한 뒤 한 목소리로 하나님께 감사기도를 합시다.”

미네소타주민들은 주지사의 간곡한 호소를 받아 들여 가정과 교회의 크고 작은 모임에서 한결같이 감사기도를 드렸습니다. 이날 이들이 합심해서 드린 기도는 생명을 걸고 하나님께 드린 간절한 기도였습니다. 그런데 정말 그날이후 믿기 어려운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들판을 가득 메웠던 메뚜기 떼들이 일제히 사라졌고 메말랐던 대지에 단비가 촉촉히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입을 모아 자신들의 감사기도를 들으시고 내려주신 축복이라고 기뻐했습니다.

작은 감사 큰 행복/ 전광 엮음 /출처ⓒ† : http://cafe.daum.net/cgsb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