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중의 진실”

Posted on Updated on

 진실중의 진실

기억 상실증에 걸려있는 아내가 있었는데, 과거를 다 잊어 버렸습니다. 그러나 굉장한 사랑의 기억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자기 남편과의 사랑의 형태에 있어서 그 그리움으로 남편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항상 사랑의 시를 쓰고 이름을 부릅니다. 그런데 자기 남편과 잊어버린 기억과 일치를 시키지 못합니다. 그의 기억은 중단 되어서 남편을 인식하지도, 자기 남편이라고 믿지도 못합니다.

십년을 기억상실증이 걸린 여자하고 그는 같이 살았습니다. 그래도 남입니다. 그의 남편은 렌의 연가(戀歌)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같은 그런 연가를 썼습니다. 기억상실증에 걸린 사랑하는 자기 아내를 위해서 쓴 것입니다. 아내는 자기 남편이 쓴 연가를 보면서 굉장히 잘 썼다고 칭찬을 하지만 자기를 위해서 썼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아내는 기억이 돌아와 자기 남편을 알아보고 그 시를 보고서 자기를 위하여 쓴 시임을 알게 됩니다. 사랑의 노래가 다시 살아난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이다. 예수님은 사랑이라고 일반적으로 생각합니다. 사랑이란 햇빛처럼 막 쏟아지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나를 진정으로 사랑할 수 있는 것은 나하나 밖에 없는 것으로 알고 하나님을 깨닫지 못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예수를 통하여 놀라운 사랑을 우리에게 보여주십니다. 이는 진실중의 진실이요, 놀라운 사실입니다. 이 사실을 소유하고 있지 못하면 우리는 기독교의 전체를 소유하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출처ⓒ† : http://cafe.daum.net/cgsb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