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버그 리디머교회

“예수님이 나를 위해 죽으셨기 때문입니다”

Posted on

▣ “예수님이 나를 위해 죽으셨기 때문입니다”

허드슨 테일러(Hudson Taylor)는 18살에 헌신하여 98세가 되기까지 80년을 중국 선교에 헌신한 전설적인 선교사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CIM (China Inland Mission)을 창설했는데 지금은 OMF (Oversea Mission Fellowship)로 알려져 있습니다.

노년에 선교의 꿈을 꾸고 있는 젊은 선교사들이 조언을 들으러 찾아갔습니다. 한 번은 이 나이가 든 노 선교사 테일러는 조용히 물었습니다. “왜 중국 선교를 감당하려고 합니까?”

젊은 선교사들은 “미개한 황무지에 교회가 세워지는 것을 보고 싶습니다.” “미개한 민족이 진리를 깨우치는 보고 싶습니다”라고 서슴없이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노 선교사는 말하기를 “그런 동기 가지고는 중국 선교를 할 수 없습니다.”

이에 당황하여 젊은 선교사들이 묻기를 “중국의 영혼을 사랑하지 않습니까? 선교 사역이 중요하지 않습니까?”

이 나이든 테일러 선교사는, “나는 중국을 사랑하기 때문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황이 좋아서 있는 것도 아닙니다. 미개한 문명의 볼모지가 뭐가 좋습니까? 내가 원하지도 즐겁지도 않지만 이일을 위해 목숨을 버릴 수밖에 없는 무엇인가 역사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나를 위해 죽었다는 사실이 나로 하여금 중국에 있게 하는 것입니다.” 테일러 선교사처럼 십자가로 보여주신 사랑에 감동하면 감사로 헌신하는 인생으로 바뀌게 됩니다.

“너의 임무는 쪼개는 것이다!”

Posted on Updated on

“너의 임무는 쪼개는 것이다!”

뉴 잉글랜드 감리교단의 하나의 빛이었던 스테픈 올린은 한때 그의 사역에 대하여 크게 낙심하고, 목회직을 떠나려고 한 일이 있었다. 그런데 꿈에서 굉장히 딱딱한 바위를 깨기 위해 곡괭이를 들고 일하고 있는데, 팔에 힘을 주어 바위를 치고 또 쳐도 표면이 조금도 부서지지 않는 꿈을 꾸었다.

꿈 속에서 그는 “소용이 없구나. 이제는 더 이상 일하지 않을테야!” 하고 소리쳤다. 갑자기 한 위엄있는 나그네가 그의 곁에 나타나더니 “너는 이 일을 하나님께로부터 받지 않았느냐?”라고 물었다. “네, 하나님께로부터 받았습니다!” 하고 그가 대답하였다.

“그런데 왜 너는 그것을 그만 두려고 생각하느냐?” “모든 것이 헛되게 보이기 때문입니다.” “바위가 깨어지든 안 깨어지든 너의 임무는 쪼개는 것이다. 오직 그 일만이 네 손안에 있는 것이지, 그 결과가 네 손 안에 있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해라. 자 계속하라!” 그는 힘드는 수고를 다시 시작하였다. 갑자기 바위가 산산조각이 났다. 스테픈 올린은 꿈에서 깨어나 충성만이 그에게 요구되는 전부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는 마음을 돌이켰고, 얼마 후에는 그의 사역에 큰 역사가 일어나게 되었다. 누구나 이와 같이 믿음을 포기하고 싶은 사건이 올 수 있다. 하나님께서 합당한 때에 그것을 이루실 것이다.

희망의 빛을 만드는 사람

Posted on Updated on

▣ 희망의 빛을 만드는 사람 

독일에서 태어난 한 소년이 너무 공부를 못해 부모는 그 소년을 아예 포기했습니다. 선생님도 그 소년이 가망 없다고 보았고, 친구들은 ‘바보’라고 같이 놀아 주지도 않았습니다. 고등학교를 겨우 졸업하고 쥬리히 공대에 입학시험을 쳤는데 그 시험에도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그가 재수해서 쥬리히 공대에 들어간 후부터 천재성을 발휘하게 시작했습니다. 그가 26세에 상대성 이론을 발표하고, 42세에 노벨 물리학상을 탄 아인슈타인 박사입니다.

현재의 모습이 부족해도 낙심하지 말아야 합니다. 희망을 가지고 노력해야 합니다. 바로 그것이 건강한 믿음이고, 그 믿음을 보시고 하나님은 반드시 길을 열어 주실 것입니다. 산이 있으면 산을 오르면 됩니다. 오르기 힘들면 산을 깎든지 터널을 뚫으면 됩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면 사실상 못할 것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우리 믿는 사람들은 희망을 만들고 희망의 빛을 비추고 전파하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시대는 시기각각 변하나 우리의 믿음은 변함이 없어야 합니다

안개를 걷어주신 하나님

Posted on Updated on

▣ 안개를 걷어주신 하나님

한 증기선이 뉴펀들랜드를 지나고 있었습니다. 그 날은 수요일이었는데 바다에는 안개가 많이 끼어 배는 거의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한 선객이 선장을 찾아와 말했습니다. “선장님, 저는 토요일 오후까지 퀘벡에 도착해야 합니다.”“저는 평생 동안 약속을 한 번도 어긴 일이 없습니다. 정말 불가능한가요?”“저도 도와드리고 싶습니다만 어떻게 해야 좋을지 지금으로서는 도리가 없군요.”“그러면 우리 함께 기도합시다!”선장은 이 같은 상황에서 난데없이 기도를 하자는 이 사람이 이상한 사람으로 여겨졌습니다. 

“이보세요! 지금 안개가 얼마나 짙은지 안 보이십니까?”“그러나 그 선객은 ”내 눈은 안개가 얼마나 짙은가를 보는 것이 아니라 내 생을 움직이시는 살아계신 하나님을 보고 있소“라면서 기도했습니다.”“하나님, 당신의 뜻에 합당하다면 이 안개를 5분 내에 걷어주십시오. 하나님이 저를 위해 만들어 놓으신 퀘벡에서의 약속을 아시지 않습니까? 바로 돌아오는 토요일입니다. 저는 그것이 하나님의 뜻인줄 믿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그가 기도를 마치자 마자 안개가 걷히는 것이 아닙니까? 기도의 주인공은 바로 조지 뮬러였습니다. 그는 교회의 집회를 위해 퀘벡으로 가는 중이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자녀의 간절한 기도를 들어주십니다.

소망의 별 예수님

Posted on Updated on

▣ 소망의 별 예수님

 1928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미식 축구를 하는 한 경기장에 유명한 데이칼이라고 하는 선수가 공을 가지고 상대팀을 향해서 막 뛰어가는데 누가 다리를 걸었습니다. 그래서 넘어졌습니다. 다리를 건 사람은 바로 자기 팀 선수였습니다. 왜 그랬는가 하면 선수가 공을 가지고 상대팀이 아니라 자기 팀 골 문으로 공을 가지고 뛰어 왔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동료가 다리를 건 것입니다. 도대체 세상에 그런 선수가 어디 있습니까? 

그러나 이칼 선수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그렇게 된 것입니다. 머리를 푹 숙이고 있는데 코치가 와서 “낙심하지 마라 아직도 시간이 반이남아 있어!” 그래서 이 사람은 그 코치의 말에 감동을 받아서 열심히 노력하여 미국 최고의 선수가 되었다고 합니다.

인생은 선택입니다. 소망이 있는 사람은 자연히 앞을 바라보게 됩니다. 그러나 소망이 하나도 없는 사람도 선택의 능력은 있습니다. 미래는 선택입니다. 인생은 계속 선택할 수 있는 능력에 달려 있습니다. 예수님을 항상 선택하시기를 바랍니다. 항상 소망의 별 예수님을 바라 보시기 바랍니다.

빛되신 예수님

Posted on Updated on

베토벤

유명한 베토벤도 이렇게 말했습니다. “공중에 빛이 있으나 그것은 정말 빛이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태양 빛이 밝으나 그것은 빛이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베토벤도 어두운 마음을 가지고 나중에 기도원에 들어가서 기도하고 빛되신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예수님의 빛으로 다시 은혜를 받아 새사람 되었다는 것입니다. 인류 역사의 최고의 음악가가 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 내게 비추어 주니까, 마음에 어둠이 물러가서 그렇게 된 것입니다.

조지포먼

똑같이 권투 챔피언이 되어 많은 돈을 벌었지만, 무하마드 알리는 마약으로 폐인이 되었고, 조지 포먼은 청소년 선도운동에 일생을 투신하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빛되신 예수님을 의지하여 살 때 빛나는 인생이 될 것입니다.

우리의 인생과 정열을 봉사와 의미있는 일에 활용하는 만큼 빛나는 인생이 될 것입니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아직도 그의 모든 정열을 사회봉사를 위해 투신하는 빛나는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주인이십니다!

Posted on Updated on

하나님이 주인이십니다!

미국 오하이오 주 나이마에 사는 스탠리 팜(Stanley Pam)이라고 하는 사업가가 있었습니다.  그는 사업에 크게 성공을 한 사업가입니다. 그가 젊었을 때에 사업을 시작할 때에 하나님 앞에 기도를 했다고 합니다.

“제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일하겠습니다. 나의 가장 좋은 것으로 하나님께 바치겠습니다. 한평생을 주님 앞에 바쳐서 사업을 통하여 하나님의 일을 하려고 합니다. 방법을 가르쳐 주소서.” 하나님께서 응답해 주셨습니다. “너는 평생 종업원으로 일하라. 언제라도 내가 주인이라고 생각을 하지 말아라.”

“아멘!”  그는 이렇게 받아들이고, “나는 종업원이다. 주인은 하나님이시다. 이 회사의 주인은 하나님이시다. 나도 종업원이고 너도 종업원이다.”

스탠리는 오로지 종업원 의식으로만 부지런히 일을 했습니다. 크게 성공을 하였다고 합니다. 스탠리는 바로 “이 우주 만물의 주인은 주님이십니다. 내가 주인이 아닙니다. 내가 목적이 아닙니다. 내가 하나님이 아니고 내가 판단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가 하실 것입니다. 나는 조용히 삼가 듣고 순종할 것입니다”라는 것을 깨달은 것입니다.